quick_btn
main_visual_ico

새롭게 추천하는 글

많이 본 인기

꿀팁.zip/건강한 라이프
기립성 저혈압 증상 및 예방법, 갑자기 어지러움을 느낀다면?
2019. 3. 13. 08:30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저혈압 진료 인원은 연평균 10.7%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저혈압과 관련되어 발생하는 증상이 양호한 경우 치료가 필요 없지만, 의식을 소실하는 실신이 발생하거나 원인 질환이 있는 경우 정밀검사와 그에 따른 치료가 필요하죠. 오늘은  그 중 일어나는 등의 급작스러운 체위변경 시 나타나는 기립성 저혈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누워 있거나 장시간 동안 앉아 있는 경우 다리 쪽으로 혈액이 많이 몰리게 되는데, 갑자기 일어나면 심장으로 되돌아오는 혈액량이 감소합니다. 이때 정상인의 경우 빠른 자율 신경계의 보상작용으로 맥박수와 심장 수축력이 증가하고, 말초 혈관은 수축하여 혈압을 높여 전신에 원활한 혈액 공급이 가능하도록 하는데요.


하지만 이러한 자율신경계 보상능력이 저하되거나 한계가 있을 때 급작스러운 체위변경 시 심장으로 돌아오는 혈액량이 줄어들어 발생하는 혈압 저하를 기립성 저혈압이라고 합니다.



가장 일반적인 증상은 어지러움을 느끼는 현기증이나 두통이며, 신체 각 장기에 혈액순환이 덜 되어 피로하고 기운이 없으며, 전신이 무기력한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러한 증상은 갑자기 일어날 때 순간적으로 발생하고 다시 누우면 가라앉습니다.


하지만 의식소실을 동반한 실신이 발생한 심각한 경우는 실신을 일으키는 원인 질환이 있는지에 대해 의사의 진료와 정밀 검사가 필요합니다.



기립성 저혈압은 누워서 혈압을 측정하고 일어서서 혈압을 측정했을 때 수축기 혈압이 20mmHg 이상 감소한 경우 진단하게 되는데요. 기립성 저혈압은 기립경 검사에서 보통 양성 반응을 보이죠. 기립경 검사란 경사대에 누운 상태에서 시작해 머리가 심장보다 위를 향하도록 천천히 움직이면서 맥박수와 혈압을 측정하고 실신 등의 양상을 관찰하는 검사입니다.



기저 원인이 없는 본태성 저혈압은 별다른 예방방법이나 주의사항이 없죠. 속발성 저혈압이나 쇼크와 관련되어 발생하는 저혈압의 경우 그 원인을 찾아서 치료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요. 기립성 저혈압이 발생할 경우는 옆으로 누워서 안정을 취하면 대부분 회복됩니다. 증상이 심한 경우 수액 요법을 통한 체액 보충해줘야 하며, 일반적으로는 일상생활에서 적당한 운동, 충분한 수면, 규칙적인 식사 등의 자기 관리가 필요합니다.

 

- 반드시 금주합니다.

- 충분한 수분과 적절한 염분을 섭취해야 합니다. 하지만 질환으로 인해 병원에 다니고 있는 경우 

  담당의사와 상의 후 물과 염분을 어느 정도 섭취해야 하는지에 대한 상담이 필요합니다.

- 갑작스럽게 일어나는 것을 피해야 합니다.

- 일어날 때는 최대한 천천히 움직이고, 중간에 한 번씩 쉬어주며 일어나도록 합니다.

- 최근 복용한 약물에 의해 기립성 저혈압 증상이 있으면 담당의사와 약물에 대하여 상의를 합니다.

- 장시간 서 있는 경우에는 다리 정맥혈의 정체를 막기 위해 압박 스타킹을 착용하는 것이 도움됩니다.

- 증상의 호전이 없는 경우에는 담당의사와 상의하여 저혈압 방지를 위한 약물복용 여부를 결정합니다.

 

작년 5월 미 하버드대에서 기립성 저혈압이 심근경색, 뇌졸중, 심부전, 관상동맥질환 위험증가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는데요. 4564세 성인 남녀 9,139명을 대상으로 최장 28년간 지켜본 결과 기립성 저혈압이 있는 사람의 사망 위험이 68%나 높았으며 심근경색 885, 관상동맥 질환은 2배가 높았다고 합니다. 갑자기 일어 났을 때어질하다면, 단순 현기증으로 생각하지 말고 꼭 건강체크 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