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btn
main_visual_ico

새롭게 추천하는 글

많이 본 인기

Hi, 현대해상/현대해상 소식
「코로나19 전/후에 따른 휴가철 교통사고 특성 분석 및 안전대책 마련 연구」발표
2022. 8. 2. 16:32

 

 

✅ 지난 2년간 코로나19 방역에 따른 거리두기 시행 등으로 휴가철 통행량 감소로 인한 교통사고가 8.1% 감소하는 효과가 있었으나, 올해 다시 증가 예상 

- 사망자수 16% 감소, 중상자수 14.9% 감소

 

✅ 올해는 휴가철 차량 이동이 다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휴가철 교통사고 특성을 미리 파악하여 사고 발생에 주의가 필요함. 

- 휴가철 사고발생률은 하루 중 기온이 가장 높은 14~18시(29.7%)에 집중

- 주요 휴가지로 차량이 집중됨에 따라 동해권(강원, 경북), 남해권(경남, 부산, 전남), 제주 지역의 사고발생률 증가, 수도권, 일부 광역시는 사고발생 감소 

 

 

지난 2년간 코로나19 방역에 따른 거리두기 시행 등으로 휴가철 통행량 감소로 인한 교통사고가 8.1% 감소하는 효과가 나타났으나, 올해는 휴가철 차량 이동이 다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휴가를 계획하고 있는 운전자들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 7월 28일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에 따르면, 현대해상 교통사고 DB를 활용하여 코로나19 발생 전후에 따른 여름 휴가철(7월16일 ~ 8월15일 기간) 교통사고 특성을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방역대책 기간(2020년~2021년) 동안에는 휴가철 교통사고 건수가 코로나19 이전에 비하여 8.1% 감소하였으며, 사망 및 중상자수 비율 또한 각각 16%, 14.9% 감소하였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올해는 지난 20일 국토부에서 발표한 하계 휴가철 특별교통대책에 따라, 휴가철 이동량이 전년대비 16.6%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었으며, 교통량이 증가하면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덩달아 높아지므로 휴가철 교통사고의 특성을 미리 파악함으로써, 휴가 중 교통사고를 예방할 필요가 있다. 휴가철 피크기간(7/16~8/15)에 발생한 교통사고는 월평균 사고건수에 비해 5.9% 증가하였으며, 사망자수도 평균 60.25명으로 월평균 사망자수 58.77명에 비해 2.5% 높았다. 휴가철 교통사고는 하루 중 기온이 가장 높은 14~18시(29.72%)에 집중되었으며, 야간시간대(22~05시) 사고발생률 또한 7.15%로 평일 평균(6.48%)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휴가철 낮 시간 운행 중에는 점심식사 후 식곤증, 더위로 인한 주의력 저하 등으로 인한 졸음운전을 방지하기 위해 출발 전 충분한 휴식, 운전 중 주기적인 환기가 중요하며, 야간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휴가일정을 여유있게 계획하여 최대한 야간 운행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다. 

 

휴가철에는 주요 휴가지로 차량이 집중됨에 따라 강원(116%), 제주(106%)의 사고발생률이 크게 증가하며,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의 사고발생률은 평소대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2년 하계휴가 통행실태조사에 따르면 올해 휴가 예정지역도 동해안권(24.7%)이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되어 교통사고 증가가 우려된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문예슬 박사는 "여름 휴가철은 평소보다 높은 기온과, 휴가지의 낯선 도로환경으로 인해 운전 시 주의력이 더욱 필요한 시기로, 코로나19 이후 떠나는 휴가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출발 전 미리 차량 점검을 마치고, 휴가지역에서 안전운전에 신경써야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