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btn
main_visual_ico

새롭게 추천하는 글

많이 본 인기

꿀팁.zip/내 차 관리법
귀성길 출발 전 확인! 터널 안전주행 방법
2020. 1. 20. 10:00


귀성길 고속도로나 산을 지나다 보면 터널을 통과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일반 도로보다 어둡고 좁은 터널 속에서는 시야 확보가 어려워 안전사고가 날 확률이 높아요. 뿐만 아니라, 터널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는 경우 대피 장소가 적기 때문에 2차 사고로 이어지기도 쉽죠.


오늘은 터널에서 안전하게 주행하는 방법에 대해 함께 알아보도록 할게요!



어두운 터널 속에서는 속도 및 환경 변화에 대한 감각이 무뎌지게 되는데요. 때문에 차량의 속도를 제어하는데 어려움이 따르고 자칫 과속으로 이어질 수 있답니다.


더불어, 갑작스러운 터널 내 위험 요소를 인지하고 반응하는 것도 평소보다 느려져서 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죠따라서, 터널 진입 전과 후에는 미리 속도를 줄이며 만약의 사고에 예방 및 대비를 해야 해요.



앞서 언급한 것처럼 터널 내에서는 속도 감각이 무뎌지는데요. 추돌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평소보다 속도를 제어하여 서행해야 해요.


또한, 추돌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앞차와의 안전 거리를 유지하고 급감속은 삼가 해주세요.

 


터널에 조명이 설치되어있을지라도 전조등을 반드시 켜고 주행해주세요. 전조등은 차량들과의 거리 재는데 도움을 주고 다른 운전자들에게 나의 위치를 알려주는 역할도 한답니다.


뿐만 아니라, 전조등을 통해 터널의 위험요소를 미리 발견할 수도 있어요.



작년부터 모든 터널에서 금지였던 차선 변경이 완화되어, 일부 터널에서 제한적으로 차선 변경이 가능해졌는데요.


*차선 변경이 가능한 터널은 점선 실선으로 표시


그러나 여전히 대부분의 터널에서는 무리한 앞지르기로 인한 사고와 과속을 예방하기 위해 차선 변경을 금지하고 있답니다. 터널 내부에서 차선을 변경할 경우, 내부보다 공기의 저항이 심해 차량의 흔들림이 심해져 사고가 나기 쉽고,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죠.


따라서 차선 변경이 가능한 터널일지라도, 안전거리 확보 및 과속에 주의해야 하며 꼭 필요한 경우에만 차선 변경을 하는 것이 좋겠죠!


마지막으로 만약의 상황 발생 시에 침착하게 대비할 수 있도록 터널 내부 구조물을 미리 확인해보세요~



피난 유도등

현재 위치에서 가장 짧은 거리의 대피 시설을 알려줘요


비상 대피로

비상구, 피난연결도로, 피난 갱문 등 비상 대피로를 통해 터널 사고 및 화재 시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어요


비상 주차대

차량이 고장 난 경우 교통에 방해되지 않도록 측면 공간에 임시 정차할 수 있어요


옥내 소화전함

터널 내 사고를 응급 대응하고, 외부에 사고상황을 신고할 수 있도록 소화전, 수동식 소화기, 긴급전화, 버튼용 비상호출벨 등이 터널 내 50m 간격으로 위치하고 있어요


지금까지 더욱 안전한 귀성길을 다녀오실 수 있도록 터널에서 안전하게 주행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렸는데요. 현대해상과 함께 더욱 안전 운전하세요~


더불어 장거리 운전 시피로가 누적될 경우 조수석의 동승자와 운전을 교대하기도 하죠이럴 때 현대해상하이카 자동차보험의 단기운전자확대특약을 통해 만약의 상황에 든든하게 대비해보세요교대 운전 시 발생할 수 있는 사고에 대해 보상을 받으실 수 있답니다!



현대해상하이카 자동차보험의 단기운전자확대특약은최소 운전 해야 하는 날 하루 전에는 꼭 가입을 완료해주셔야 보상효력이 발생한다는 점 꼭 참고해주세요~


그럼오늘 현대해상이 소개해드린 내용을 통해 안전한 귀성길 되세요. ^^



ㆍ보험계약 체결전에 반드시 상품설명서 및 약관을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ㆍ기존에 체결했던 계약을 해지하고 다른 계약을 체결시 인수가 거절되거나 보험료가 인상될 수 있으며 보장내용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ㆍ금리변동형 상품으로 안내 받은 해지환급금 및 만기환급금보다 더 적거나 없을 수 있습니다. 
ㆍ이 보험계약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되 보호한도는 본 보험회사에 있는 귀하의 모든 예금보호 대상 금융상품의 해약환급금 (또는 만기시 보험금이나 사고보험금)에 기타 지급금을 합하여 1인당 '최고 5천만원'이며 5천만원을 초과하는 나머지 금액은 보호하지 않습니다.(단, 보험계약자 및 보험료 납부자가 법인이면 보호하지 않습니다.) 
ㆍ본 컨텐츠의 상품관련 내용은 추후 해당 상품이 개정됨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준법감시필 20200528 (승인일 : 2020.01.15)